조회 수 9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려 100억원이 넘는 복권에 당첨된 여성이 그보다 값진 선행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23일(현지시간) 영국매체 더 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셰필드 출신의 레이(80)와 바바라 래그(77) 부부의 

감동적인 사연을 일제히 전했다.

세 자녀를 평범한 부부가 일약 현지의 유명인사가 된 것은 지난 2000년 거액의 복권에 당첨되면서다. 

당시 부부는 무려 760만 파운드(약 110억원)에 달하는 당첨금을 수령하며 인생역전이라는 꿈을 이뤘다. 

보통 거액 복권에 당첨된 부부가 돈을 놓고 싸우다 갈라서는 이야기가 신문 지상에 오르내리지만 래그 부부는 달랐다.

부부는 당첨된 지 몇 주도 안돼 당첨금의 절반을 가족과 친구, 17개 자선단체에 골고루 기부했다. 

이들의 선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이후에도 계속 기부를 펼쳐 액수는 총 500만 파운드(약 72억원)를 넘어섰다. 

이같은 부부의 선행 덕에 가난한 집안의 어린이와 노인 등 주민 수천 명이 톡톡한 혜택을 누렸다.



당첨 직후 인터뷰에서 바바라는 "760만 파운드라는 돈은 5-60대 부부가 쓰기에 너무나 큰 돈"이라면서 

"돈을 받자마자 기부할 것을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인생에서 진짜 중요한 것은 가족이지 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각종 선행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부부에게 위기가 닥친 것은 5년 전이다. 

부인 바바라가 유방암을 포함한 각종 질환으로 병상에 누웠기 때문이다. 

결국 5년 간의 긴 투병 끝에 바바라는 지난 21일 세상을 떠났다.

남편 레이는 "생전 부인은 너무나 따뜻한 심성을 가진 아름다운 사람이었다"면서 

"친절과 사랑이라는 그녀의 유산은 길이길이 남을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We are a participant in the Amazon Services LLC Associates Program and others,
an affiliate advertising program designed to provide a means for us to earn fees by linking to Amazon.com and other affiliated sites.
Copyright 2015 © ecouponville.com, All Rights Reserved.
ecouponville@hotmail.com